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한 마음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진료하겠습니다.

  • 본원소개
  • 오시는길

건강칼럼

H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제목

부스터샷 서두르는 미국…“변이 확산에 이미 몰래 부스터샷 맞는다”

파우치 “백신 의무화, 부스터샷 필요”cdc “이미 900명 이상 부스터샷 접종”美 이르면 내달 부스터샷 계획 발표할 것으로 보여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과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 원장은 백신 의무화를 지지하며, 부스터샷이 필요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중단 요청에도 미국 정부는 추가 접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인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시간이 지나며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들의 백신으로 생성된 예방 효과가 약화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스터샷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화이자 백신 데이터에 따르면 예방 효과가 접종 직후 90%대에서 몇 달 만에 84%로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관련 데이터를 전해 받는 대로 추가 접종을 시작할 것이며, 면역취약층·고령층이 먼저 부스터샷을 맞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중단 요청에도 미국 정부는 추가 접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 각국에서 인구의 10%가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선진국들이 부스터샷을 적어도 9월까지는 중단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백악관은 부스터샷과 백신 지원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이다. 콜린스 원장은 “백신 의무화가 코로나19의 확산을 늦추는 차이를 만들 수 있다”며 의무화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파우치 소장 역시 “미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 백신에 대해 긴급 승인이 아닌 완전한 승인을 하게 되면 대학과 기업체, 민간단체 등이 백신을 의무화 할 수 있다”며 이를 지지했다. 미국 cnn은 이미 모든 직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제프 저커 cnn 사장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고 사무실에 출근한 직원 3명을 해고한 바 있다. 델타 변이로 인해 코로나19 4차 확산이 중증 환자와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면서 당국의 승인이 나기도 전에 부스터샷을 몰래 맞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료에 따르면 현재 900명이 넘는 미국인이 이미 추가 접종을 받았다. 이 자료는 자발적으로 보고한 수에 불과하기 때문에 몰래 맞은 수까지 합치면 그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시사 잡지 타임지는 52세 남성이 캘리포니아주 약국에서 운전면허증 대신 여권을 신분증으로 제공한 뒤 예방 접종을 맞았고 뒤늦게야 보험사에서 그가 접종 완료자인 것을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버지니아주에서는 지난달 39세 남성이 1차 접종만 받았다는 백신 카드를 보여준 뒤 몰래 부스터샷을 맞은 것이 확인됐다. 미국에 잉여 백신이 넘쳐나는 데다 느슨한 추적 시스템으로 인해 당국의 승인 없이도 3차 접종자가 꾸준히 나오는 것이다.